동해안 일대 껍대기 홍게 처리에 골머리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10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10-15 15:27:40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21년10월12일 10시53분 6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동해안 일대 껍대기 홍게 처리에 골머리



요즘 대게철(홍게)을 맞이해 동해안 일대에 홍게잡이가 한창인가운데 어민들이 잡아온 홍게들이 살이 들지 않은 물게까지 잡아와 처리과정에서 큰 문제점으로 대두되고 있다.

홍게를 취급하는 업소들이 경제성이 없는 물게를 처리가 어려워 바다 가와 산천에 버리는 행위들이 많아 곳곳에 악취가 발생되고 더군다나 야간에 버리는 경우가 많아 관계기관의 단속도 제대로 할 수가 없다는 애로점을 토로하고 있다.

지난 달 25일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호미곳으로 가는 임도 계곡에서 발견된 홍게는 1톤 트럭 한차에 해당하는 홍게를 버려, 등산하는 등산객과 산악오트바이,산악자전거 회원들이 문제의 장소(동해면)를 지나가면서 악취에 고통을 호소한 사실도 있었고, 또 장기면 신창리 장기천에 버린 홍게도 신창리 주민들이 관계기관에 신고를 하는 등 문제점이 발생됐다.

구룡포읍 삼정리에도 해안가에 야간을 이용해 버리는 경우가 있어 주민들은 분통을 터뜨리면서 “야밤에 버려 잡지도 못하지만 너무 양심에 없는 행위를 한다”며 관계기관의 지속적인 단속과 다른 대책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덧 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영철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죽도동 2만 인구회복을 위한 주소갖기 캠페인 실시 (2021-10-13 14:06:13)
이전기사 : 포항구룡포읍,청소년 유해환경 계도 활동으로 청소년이 안전한 지역환경 조성 (2021-10-12 10:40:21)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