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2050 탄소중립 ‘환경 드림시티(Dream City) 포항’ 선포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10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10-15 15:27:40
뉴스홈 > 정치.국제 > 지방자치
2021년04월22일 15시57분 46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포항시, 2050 탄소중립 ‘환경 드림시티(Dream City) 포항’ 선포
생태환경도시 조성, 저탄소 경제기반 구축, 기후위기 대응 및 행동 실현



포항시는 지구의 날인 22일 시청 대잠홀에서 2050 탄소중립 ‘환경 드림시티(Dream City) 포항’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포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 등 각계각층의 시민 대표들이 참석했다.

  ‘환경 드림시티 포항’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며 지속가능한 환경을 시민에게 드림(Dream), 푸른 도심, 깨끗한 공기, 맑은 물 등 시민들이 꿈(Dream)꾸는 환경도시로 변화, 해일․풍수해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안전도시 도약 염원을 비전으로 담았다.

  이는 지구 온난화로 기후위기가 심각해지고, EU⸱미국의 탄소국경세 도입 논의 등 온실가스 배출문제가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환경문제를 넘어 경제에까지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포항시 차원의 선제적 조치이다.

  포항시는 ‘환경 드림시티 포항’ 실현을 위해 2017년 기준 3,700만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 25%, 2040년 55% 감축하고 2050년 말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선포식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녹색환경도시를 향한 삶과 도시의 대전환 추진과제에 대한 실행의지를 담은 ‘환경 드림시티 포항’을 선언했다. 또한, 시민단체를 대표해 김정례 여성단체협의회장이 탄소 중립 시민 실천행동 다짐문 낭독과 함께 모든 참석자가 탄소중립에 적극 동참할 것을 결의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탄소중립 실현은 우리 세대의 의무로 포항의 주력 산업인 철강산업의 저탄소화가 시급하다”며, “앞으로 그린웨이 지속 확대를 통해 정주환경 개선과 신성장산업을 육성해 녹색 생태도시 포항으로 대전환 하겠다. ‘환경 드림시티 포항’ 실현을 위해 기관⸱단체, 산업계,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생태환경도시 조성 △저탄소 경제기반 구축 △기후위기 대응 및 행동 등 ‘3대 전략’을 설정했다. 이어 10대 추진과제, 31개 세부사업을 제시하며, 각 분야별 실행 계획을 수립해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전략1)생태환경도시 조성의 4대 추진과제는 ① 그린 & 블루 생태환경도시로 전환(그린웨이 확대 등 6개 사업) ② 맑은 물, 깨끗한 공기 확보(미세먼지 차단숲 확충 등 3개 사업) ③ 그린 모빌리티 확대(수소충전소 구축 및 수소차 보급 등 3개 사업) ④ 자원순환도시 모델 구축(ICT 기반 생활폐기물 자원순환 플랫폼 구축 등 3개 사업)이 포함돼 있다.

  이어, (전략2) 저탄소 경제기반 구축 3대 과제는 ① 그린 철강 재도약(철강산업 고도화 등 2개 사업) ② 저탄소 신산업 육성(전기차 배터리 클러스터 조성 등 4개 사업) ③ 해양문화관광산업 가속화(환동해 해양컨벤션센터 건립 등 3개 사업)이다.

  끝으로, (전략3) 기후위기 대응 및 행동 3대 과제는 ① 기후위기 선제적 대응(저지대 침수지역 개선 등 2개 사업) ② 시민과 함께 하는 실천 운동(에너지 절약운동 등 2개 사업) ③ 탄소포인트제 운영 활성화 등 오는 2050년까지 총 4조7947억 원을 투자해 총 10개 추진과제를 실현해 갈 계획이다.

  한편, 포항시는 그동안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 도시숲을 획기적으로 확충(2018년 2050㎡ → 2020년 27만5720㎡)하고, 대기질 개선을 통한 미세먼지 감소(2019년 22㎍/㎥ → 2020년 16㎍/㎥)는 물론 이차전지 관련기업 유치, 바이오⸱헬스 산업 기반구축을 통한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 행정 역량을 결집해 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태윤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방자치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자가격리 주낙영 경주시장, 화상회의 통해 시정 공백 최소화 (2021-05-06 15:38:56)
이전기사 : 포항시, 스마트 그린도시를 위해 환경부와 지자체 간 협약 체결 (2021-03-31 17:32:46)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