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30년까지 2000억 들여 친환경 전기·수소 자동차 선도 도시 만든다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04월1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16:04:31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21년03월22일 14시56분 22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경주시, 2030년까지 2000억 들여 친환경 전기·수소 자동차 선도 도시 만든다
경주시,‘2030 친환경 교통도시 조성’을 위한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추진 !!

 


정부가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등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경주시도 이에 발맞춰 친환경 자동차 보급 및 인프라 구축 계획을 공개했다.

시는 오는 2025년까지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 1만 6000여대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과 함께 매연저감장치 사업을 유도하고,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자동차 비중을 현재 850대(0.6%)에서 8800대(6%)로 확대·보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세부계획을 살펴보면, 올해부터 2030년까지 총 사업비 1998억원을 들여 전기자동차 8000대(승용 6000대, 화물 2000대)와 수소자동차 800대를 확대 보급하고 현재 50곳에 불과한 공공용 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150곳까지 늘린다는 게 주요 골자다.

이에 따라 우선 올해에만 급속 전기차 충전소 12곳이 추가로 개설되고, 또 내년까지 수소차량 충전소 1곳이 신설되는 등 친환경자동차 확대·보급에 대한 충전 인프라도 늘어난다.

또 시는 친환경 자동차 구입에 따른 보조금도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먼저 전기차 구입을 할 경우 100만원 상당의 보조금이 올해부터 추가로 지원된다.

이에 따라 승용차 기준 최대 1500만원, 화물차 기준 최대 2800만원이 지원될 전망이다.

또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량에 대한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사업도 확대되는데, 시는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190억원을 투입해 노후 경유차량 5000대에 매연저감 장치 설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2025년까지 대당 160만원의 조기폐차 지원금을 지원해 총 1만 1000대의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량을 조기 폐차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 자동차 시장이 친환경적으로 급속 재편되고 국내에서도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이 늘고 있는데 반해, 충전 인프라는 충분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지금이라도 탄소중립 실현과 미세먼지 저감 등 시대적 추세에 발맞춰 시민들이 불편함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친환경 자동차 보조금 지원 확대 및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태윤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구룡포 수협 위판장 인근 교통 혼잡, 단속필요 (2021-03-22 15:10:22)
이전기사 :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고 싶은 예비 귀농인을 모십니다! (2021-03-22 13:50:20)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