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의 새로운 볼거리, 바람개비 고분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2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4 12:23:14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20년01월23일 18시04분 25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국립경주박물관의 새로운 볼거리, 바람개비 고분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이하여 신라천년보고(구 영남권수장고) 앞뜰에 신라 천년의 역사를 상징하고 희망찬 새해를 염원하는 바람개비 고분 조형물을 새롭게 설치하였다.

형형색색 천 개의 바람개비 조형물을 배경으로 추억의 사진을 남기시길 기대한다.

새롭게 꾸민 바람개비 고분에서는 경주 남산을 비롯해 신라의 궁궐터였던 월성, 월성을 끼고 유유히 흐르는 남천, 월정교, 무열왕릉 고분군 등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멋진 주변 경관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명절 연휴 가족과 함께 박물관을 거닐면서 낭만과 여유, 문화 향유와 힐링의 행복을 누리시길 바란다.

아울러 지난 해 5월 23일 개관한 신축 수장고인 ‘신라천년보고’를 관람할 수 있는 행운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신라천년보고는 신라 천년의 역사와 문화를 고스란히 간직한 문화재들을 보관하고 있는 수장고 전용 건물이면서 내부를 관람 가능하도록 꾸며 놓았다.

국립박물관의 문화재 관리방식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상징적인 공간이다. 이곳에서는 수장고 시설뿐만 아니라 상설전시실과는 차별화된 독특한 ‘전시 수장고’를 관람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태윤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설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 (2020-01-26 14:38:52)
이전기사 : 오천농협 상임이사 인선 논란, 전조합장 개입설에 ‘뒤숭숭‘ (2020-01-22 17:19:27)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