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2020년도 국비확보 위해 하루 24시간도 부족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1월22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1-22 14:49:52
뉴스홈 > 정치.국제 > 지방자치
2019년08월16일 15시48분 15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주낙영 경주시장, 2020년도 국비확보 위해 하루 24시간도 부족



주낙영 경주시장은 내년도 국가예산안이 마무리 단계라는 것을 인식하고 16일 상경해 기재부 안도걸 국가예산총괄심의관과의 면담을 어렵게 모처에서 가져 경주시의 시급한 현안사업을 내년도 국가예산에 담는 것을 목표로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12일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과의 면담에서 지원 요청한 주요사업들이 추가로 반영됐다는 전언이 들리지만 다시금 기재부 핵심 심의관을 만나 사업의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하는 것을 보면 주 시장의 지역발전에 필요한 경제 활성화, 일자리창출 등의 의지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열정이 고스란히 묻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안도걸 예산총괄 심의관을 만난 자리에서 주 시장은 기재부에 반영된 예산안에 대해 사업의 시급성 등을 충분히 설명하고 추가로 증액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비지원을 추가로 요청한 사업들은 반도체소재 혁신을 위한 양성자 가속기 기술개발(980억원), 양성자가속기 2단계(1GeV) 확장사업(1조 5000억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 고도화 기반조성 사업(300억원), 신라왕경핵심유적 복원·정비 특별법 제정관련 후속 사업(9,450억원) 그리고 기간 내 공사완료를 위해 원활한 국비확보가 시급한 강동~안강도로 건설사업(499억원) 등이다.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이달 중 마무리해 다음달 3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제출안은 국회 상임위와 예결특위, 본회의 의결 등을 거쳐 12월 초 최종 확정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태윤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방자치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포항시 미래 백년대계(百年大計) 주춧돌 놓다! (2019-08-23 09:53:33)
이전기사 : 포항시, 추경 1,743억원 확보.... 현안사업 속도 낸다. (2019-08-05 10:22:44)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