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스마트 기술로 최적 제강공정 기술 개발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17:03:29
뉴스홈 > 경제.재테크 > 기업
2019년08월05일 16시23분 13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포항제철소, 스마트 기술로 최적 제강공정 기술 개발
온도·시간·성분을 관리하는 기술로 원가절감, 생산량 극대화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제강공정에 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원가를 줄이고 생산량은 늘렸다.

제강공정은 쇳물에서 불순물을 제거해 강철을 만드는 과정이다. 1650℃의 고온에서 시간 안에 성분조정과 온도 제어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철강제품의 원가와 품질이 좌우된다. 까다로운 조업기술이 요구되는 만큼 수십 년의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베테랑이 전담해왔는데 제강부에서 이를 스마트 기술로 분석해 시스템화했다.

원리는 철강제품이 만들어지는 조업 경우의 수를 계산해 12만 5,000개의 공정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과 온도, 성분 등을 각 공정별로 찾아냈다.

포항제철소 2제강 공장에 적용된 이 시스템의 명칭은 PTX. ‘POSCO sTeelmaking eXpress’의 약자로 제강공정을 5개 과정으로 나눠 각 공정별로 최적시각, 온도, 성분 등을 예측해 빠르고 정확하게 조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통합모델시스템이다. KTX 고속열차처럼 빠르게 달린다고 해서 PTX 제강열차로 불린다.

지난해 7월 시범 적용되어 올해로 1년을 맞은 PTX의 효과는 기대이상. 제강조업에서 투입되는 원료 사용량을 60% 가까이 줄이고 조업 처리시간은 2분 단축됐다. 조업 효율성이 높아진 것은 물론 제품 불량이 이전보다 20% 이상 감소한 건 예측하지 못한 큰 성과다.

제강부 담당자는 “PTX는 용선(선철 쇳물)의 온도, 성분, 주원료 등 다양한 조건에 대한 실시간 인공지능 학습이 가능토록 설계됐다”며 “각 공정별 목표온도 예측과 제어가 가능해지면서 시간과 온도 낭비를 줄이고 제품을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향후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의 1,3제강 공장에도 스마트 기술을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태윤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업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포스코, 중소기업 위한 온라인 장터 시스템 열어 동반성장 앞장 (2019-08-06 15:46:02)
이전기사 : 포스코, 2019 ‘포스코 명장(名匠)’ 선정 (2019-08-01 15:52:09)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