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의성 방치폐기물 처리 현장 찾아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17:03:29
뉴스홈 > 정치.국제 > 지방자치
2019년06월21일 15시12분 47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의성 방치폐기물 처리 현장 찾아
이철우 도지사... 경북 찾은 환경부 장관에 지역 현안 건의



21일(금)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의성군 방치폐기물 처리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경북도를 방문했다.

이 날 이철우 도지사는 조명래 장관을 만나 방치폐기물이 쌓여있는 현장을 직접 방문, 선별기 및 완충저류시설 등 처리시설을 둘러보며 향후 처리방안에 대해 심도깊게 논의했다.

이철우 지사는 “이 곳은 낙동강 본류와 불과 800미터 떨어진 지점이다. 곧 장마철이 시작되면 악취와 토양․수질 오염 등으로 주민 피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현장 상황을 설명하며 이러한 방치폐기물 처리에 속도를 내기 위해 환경부 장관에게 국비 추가 지원을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아울러, 환경부 소관의 현안사항에 대한 건의도 이어 나갔다.

우선,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물자원 확보를 위해 『국립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 센터』건립을 건의했다.

울릉도 독도는 세계적으로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하고 우수한 생물자원의 보고이다. 약 500여종의 식물이 자생하고 있고 울릉도에서만 볼 수 있는 특산식물도 섬백리향, 섬노루귀 등 약 40여 종에 이른다. 그리고 희귀식물도 총 26종으로 멸종위기 8종, 멸종위험 6종 등으로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릉도 내에 생물자원 연구기관이 없어 외부기관을 활용하고 있는 실정으로, 연구의 비효율성이 초래되어 그 필요성이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의 경북 상주 이전도 건의했다.

상주시는 낙동강을 중심으로 상주보, 낙단보 등 수자원 인프라가 풍부하여 효율적인 수자원 조사가 가능하고, 특히 국토 중심부에 위치하여 높은 교통 접근성을 자랑한다.

아울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낙동강역사이야기관 등 수자원 관련 시설이 밀집돼 있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상주시는 부지 무상제공과 임시사무실 제공 등의 파격적인 이전 조건을 준비하여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이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방치폐기물 처리 문제에 대해 정부와 힘을 모아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경북의 건의사업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방자치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경주시‘5무 행정 관행타파’로 규제개혁 부문 대상 수상 (2019-06-21 15:20:35)
이전기사 : 해오름동맹도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울산도시공사 상호협력 MOU체결 (2019-06-18 13:45:23)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