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포항단오절민속축제 성황리에 개최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6월17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6 14:25:25
뉴스홈 > 문화.스포츠 > 문화
2019년06월10일 13시41분 12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제23회 포항단오절민속축제 성황리에 개최



‘제23회 포항 단오절 민속축제’가 지난 8일 토요일 포항야구장뒤편 잔디구장에서 성황리에 펼쳐졌다.

우리민족의 중요한 세시풍속이자 세계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단오절을 보존하고 계승하기 위해 23년째 포항문화원에서 주관하고 있는 이번 행사에는 29개 읍면동과 4개 문화반 등 총 33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3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하여 다채로운 전통문화 축제를 즐겼다.

포항시민 취타대의 행진을 시작으로 33개 팀이 저마다 개성 있고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치며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으며, 입장식 1등은 기계면에서 차지했다.

올해 단오축제의 메인행사는 전통한복의 아름다움을 한껏 뽐낸 한복맵시대회로 꾸며졌으며, 진은 기계면 장은화씨, 선은 우창동 정영미, 흥해읍 이경조, 미는 오천읍 홍경임, 제철동 김춘아, 양학동 양영화씨가 각각 차지했다.
 
이외에도 단오놀이를 대표하는 그네뛰기, 굴렁쇠달리기, 윷놀이, 개인들의 끼를 마음껏 펼친 노래자랑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포항의 대표적 전통공연인 월월이청청과 부채춤 공연 등을 통해 행사에 참여한 모든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단오절의 의미를 담은 창포샴푸 만들기, 부채민화 그리기, 단오선(부채) 나눠주기, 전통놀이 체험장 운영, 단오다례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펼쳐져 전통민속 축제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었다.

박승대 포항문화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시민들이 화합하고 전통문화를 계승·보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윷놀이 1등은 대송면, 그네뛰기 1등은 산우랑반, 굴렁쇠달리기 1등은 양학동이 각각 차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태윤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일본 후쿠츠시(福津市) 시민교류단 경주 방문 (2019-06-10 14:01:49)
이전기사 : 시승격 70년 기념! 2019 포항시민화합 합창 페스티벌 개최 (2019-06-10 13:31:20)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