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열발전부지 사후관리를 위한 정부 TF 적극 대응키로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8월2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17:03:29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19년05월08일 19시54분 39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포항시, 지열발전부지 사후관리를 위한 정부 TF 적극 대응키로
산자부 T/F 1차 회의 참석, 정밀조사 및 장기 모니터링 등 철저한 사후관리 대책 요구



포항 지열발전 부지의 완전한 폐쇄와 안전한 복구를 위해 정부가 구성한 ‘포항 지열발전 부지안전성 검토 T/F(이하 T/F)’가 8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1차 회의를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나섰다.

T/F는 국내 전문가 및 시민대표 등 14명의 위원과 국내 전문가가 추천하는 해외 석학으로 구성되었으며, 위원장은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장으로서 지열발전사업으로 지진이 촉발되었다는 결과를 밝혀낸 이강근 서울대 교수가 선정되었다.

이번 1차 회의에서는 T/F의 향후 활동방향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었으며, T/F는 위원들 간의 합의를 거쳐 활동계획을 확정하고 전공 분야별로 실무분석팀을 구성·운영하여 지진, 지하수, 지중응력 등 다양한 요인들과 부지 안전관리와의 상관성 등에 대해 전문적인 검토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올해 추경 정부안에 반영된 심부지진계, 지하수 모니터링 시스템 등(총 10억원)의 운용방안에 대해 논의하여 포항 지열발전 부지 안전관리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나가기로 했으며, 포항시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 시민들이 보다 안심할 수 있도록 지진 등 관측결과를 대외에 공개하고 이를 위해 기상청과 협력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은 “시민의 불안감 해소와 부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T/F, 시민대표 그리고 정부와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밀조사와 장기적인 모니터링 등을 통해 지열발전 부지가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T/F가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진이 지열발전사업으로 발생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부터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열발전사업을 중단해 줄 것과 부지를 완전히 폐쇄하고 안전한 복구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포항시, 어촌·어항의 색다른 변신으로 주민과 관광객 사로잡는다! (2019-05-08 19:58:47)
이전기사 : 포스코휴먼스, 장애인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2019-05-08 15:43:11)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