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시장, 11.15지진은 국책사업 중 발생한 인재! 그만큼 국민적 관심 필요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7월1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8 17:11:32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19년04월10일 16시26분 38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강덕시장, 11.15지진은 국책사업 중 발생한 인재! 그만큼 국민적 관심 필요
지진으로 지역경제 침체, 일자리 사라진 포항경제는 또 다른 공포, 국가차원 확실한 대책 호소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11.15지진은 정부의 국책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만큼 포항지역만의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안전과 직결된 인위적인 재난이며, 포항시민이 겪은 아픔이 두 번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특별법 제정에 여야는 물론  국민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시장은 가장 우선적으로 「피해자에 대한 구제와 이재민 주거안정」은 물론 피해지역의 완전한 도시재건을 위해 범정부 대책기구를 구성해 「국가주도, 피해지역 특별도시 재건」을 주장했다. 이는 지진으로 상처받은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포항시 경제가 활성화 돼야 만이 예전의 도시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지열발전사업과 관련해, 이 시장은 지금까지 지진유발을 막을 수 있었던 4번의 기회를 놓친 부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포항시민들이 아직까지 공포감과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지열발전소의 안전한 폐쇄와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사후관리 조치 등을 그동안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으며,

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빠른시일내 (가칭)포항지열발전부지 안전성검토 전문가T/F를 구성·운영해 안전한 부지복구 방안 마련을 밝힌 만큼, 그간 포항시와 지역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던 「지열발전 안전성 확보 종합대책」이 최대한 반영된 조속한 추진을 강조했다.

특히, 이 시장은 지진으로 인해 도시 이미지 추락으로 기업 유치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일자리가 사리진 포항경제는 또 다른 공포인 만큼 「포항형 일자리를 통한 지역경제재건 종합대책」을 통한 침체된 지역경제 회생을 강조했다.

또한, 이 시장은 포항시민들이 가장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이 지진도시의 오명이라며, 정부는 안전도시 포항의 이미지를 각인할 수 있도록 「지진방재 인프라 조성」을 비롯해 인구감소와 지가하락, 관광객 감소 등으로 떨어진 도시브랜드를 높일 수 있는 「대규모 국책사업」의 포항추진 청사진을 보여 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시장은 포항시 차원의 시민안전에 대한 새로운 실천 계획으로 △의회 협의를 통해 매년 11월 15일 ‘포항 안전의 날’ 조례 제정 △일본 고베 대지진 복구계획을 교훈삼아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하는 ‘도시재건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도시재건에 나서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이강덕 시장은 대한민국 국민들께 11.15포항지진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호소하는 한편, 인재(人災)로 인해 지금껏 아픔을 겪고 인내하며 살아가는 피해주민들 그리고 시민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간절한 마음과 피해를 막지 못한 부분에 대한 반성과 함께 시민안전을 더욱 책임지겠다는 다짐이었다며 삭발의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영철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시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일류명품공단으로! (2019-04-11 15:26:27)
이전기사 : 주낙영 경주시장, 발로 뛰는 관광홍보 (2019-04-09 15:09:31)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