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구룡포에서 호미곶으로 가는 우회도로 절실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5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17:44:35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19년03월04일 14시04분 11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포항 구룡포에서 호미곶으로 가는 우회도로 절실

포항 구룡포 진입도로가 공휴일만 되면 차량정체현상이 극심해 모처럼 관광차 구룡포를 찾는 관광객들이 왕 짜증을 내고 있다.(사진 참조)

해마다 공휴일이면 구룡포민관이 차량안내 및 통제로 비상체제에 들어가지만 인력으로 한계가 온 시점에서 보면, 구룡포에서 호미곶으로 가는 우회도로가 절실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지난 2일 토요일 구룡포와 호미곶을 찾는 관광행렬이 구룡포읍 병포리 호미곶 온천랜드에서 차량이 정체현상이 일어나 구룡포읍 구룡포6리 한나루횟집(호미곶방향)까지 거북이걸음으로 통과하는 현상이 일어났다.

정체현상의 도로는 약5㎞로, 도보는 1시간가량, 자전거는 18분간의 거리지만 이날 차량통행은 30분가량 지체가 됨으로 해서 관광객들은 많은 불편을 안고 여행길에 온 셈이 된다.

경북도가 올해부터 병포리도로(삼거리) 900m를 4차선으로 확포장 계획을 잡고는 있지만 제일 큰문제가 호미곶을 잇는 우회도로가 절실하다.
이재도 경북도의원은 구룡포 한 회의석상에서 “전국 어느 바닷가중심으로 가 봐도 우회도로는 있기 마련인데 구룡포 만큼 도로가 열악하기 짝이 없다”고 말한 적이 있다.

한편 이날 구룡포 공영주차장부터 구룡포 초등학교 임시주차장까지 포화상태에 이뤘고 어느 곳이든 주차할 곳이 없을 정도로 차량이 붐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영철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포항어업정보통신국, 어선사고 예방 간담회 개최 (2019-03-04 14:59:18)
이전기사 : 한울본부, 울진 신입생들의 첫 출발을 응원합니다! (2019-03-04 13:49:46)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