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조업이 금지된 항로상에서 조업한 선장 검거 - 경북방송 (GBS 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4월27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6 16:05:35
뉴스홈 > 사회.교육 > 사회
2018년03월01일 15시59분 12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포항해경, 조업이 금지된 항로상에서 조업한 선장 검거



포항해양경찰서(서장 맹주한)는 조업금지구역에서 대게를 잡은 선장 A씨(40세)와 선박 교통방해의 우려로 조업이 금지된 항로상에서 조업한 선장 B씨(59세), C씨(65세)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포항해경은 2월 27일 오후 2시 50분경 포항 호미곶 북동방 13해리 해상이 통발조업 금지구역임에도 통발로 대게 170여마리를 불법으로 포획하여 어창에 보관한 통발어선(7.93톤, 승선원 6명)선장 A씨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으로 검거했다.

또, 2월 28일 오전 7시 40분경에는 조업이 금지된 항로 영일만신항 남방파제 내측 50m 해상에서 조업중인 선망어선(9.77톤, 승선원 7명) 2척의 선장 B씨와 C씨를 선박의 입항 및 출항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검거했다.

해경 관계자는 “선박의 출입이 잦은 항로 부근이나 항계 내에서의 조업은 충돌 등 큰 해양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금지 해달라 ”고 당부했다.

한편, 수산자원관리법에 규정된 조업금지구역을 위반한 A씨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 선박 입항 및 출항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B씨와 C씨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영철 기자 (press@phn.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경주시, 제99주년 3·1절 기념식 및 신라대종 타종행사 (2018-03-01 16:02:40)
이전기사 : 경주시, 국가안전대진단 일환 시설물 안전점검 실시 (2018-02-27 12:24:46)

인사이동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입사지원
Copyright ⓒ 2007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경북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경북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53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메일 : press@gbstv.kr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해도동 54-5 3층 | 대표전화 : 054-276-9111 | 팩스 : 02-2179-9411|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태윤